ube8mk | sa.yona.la help | tags | register | sign in

밝은 이야기

reply

아직도 어리지만 더 어렸던 나는 웃기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할 일이 없어 미쳐가는건 매한가지다만, 이유도 알고, 한없이 이래도 길은 있을거라는 믿음을 굳어지면서, 나름 정상적? 안정적? 으로 살고 있다.


술은 끊는게 좋고 아직 담배 냄새가 싫은 걸 보니 정신도 말짱하다.


뭔가 배가 고프고, 잉여를 하느니 누군가에게 봉사를 하거나, 제 밥을 찾고, 일하기 위해 먹으며, 필요없이 남는 걸 선물로 바꾸어 나나 수여자나 즐겁게하는 삶은 요령까지 익히고 있고, 제 밥상을 찾아먹는게 아니라, 제 할 일을 찾아서 해야한다는것도, 쫌 무서웠고, 갑자기 친근했고, 엄청 대단해보였으며, 심각하게 희생적이라 몸도 못사리는게 꽤나 바보같아서 귀여운 맛을 곁드린 사람한테 몸소 배웠고, 나보다 어리지만 대단한 정신력으로 잠까지 안자고 남의 일까지 다 하고 사는 친구한테도 많이 많이 놀라면서 배우고, 세상에서 가장 낙천적일것 같은 사람 옆에서 매우 깔깔대고는, 안보이게 엄.......청나게 친절한, 내가 하려했던 그것과 꽤나 비슷한 사람에게 보살핌의 은총도 받고, 그리고 야욕이 넘치고, 친절하기까지한 흐뭇한 미소를 가진 사람도 보았으며, 꽤나 수줍지만, 타인까지 배려를 잘하면서 자신을 할 일을 아주 잘 감당하는 사람도, 정이 넘쳐서 미련덩어리인데다가 엄청 어색해하지만 앞장설 줄도 알고, 귀여운 면도 있는 그런 사람도 있었고, 희생포텐이 쩔고 그림도 잘그리고, 엄청 열심히하여 의지할 수 있는 데 애들까지 잘다루는 만능인 사람도 있었고, 툴툴거리면서도 내심 걱정하고 도와주는 사람도, 마냥 웃으면서 굳은 일 나쁜 말 듣고도 인상흐리지 않는 사람도, 마구 마구 많은 사람들에게 도움받고, 그에 따라 최대한 돌려주려고 재력이던 뭐던 노력해봤지만, 괜히 더 아쉽고 그런 사람들을 잔뜩 만났다.


롤러코스터라면 지금은 꽤나 높이 올라와서는 떨어지려는 신호를 삐용삐용 보내오는 듯 하다.

posted by ube8mk | reply (0)

제정신으로 포스팅 읽기.

reply

와, 열폭 쩌네........


역시 난 날 제어를 못하는구나.

posted by ube8mk | reply (0)

아오 빡쳐.

reply

내가 싫어하는 사람으로 부활한 나의 모습을 본다.


정말 이 얼마나 소중한 기억인가 열받았다는거, 아 시발 개새끼가 펑펑 튀어나온다는 것.

논술을 C라는거, 이 인간은 아주 사람을 가지고 노는건지 뭔지, 3분이 아까워서 오해를 만들게 한 것.

내가 아직 미친듯이 어리다는 것. 내 할일도 못하고 방황하고 있다는것이 가장 열 받는다.


ㅁㅇ누패ㅑㅜㅠㅐㅕㅓ뤂매ㅑㅕ핻갸ㅕ ㅈㄷ가ㅕ홰댲ㄱ해ㅗㅑㄷ져ㅐㅅ갸저핵댜ㅓㅎ잳갸ㅓ새셔ㅗㅈ도해ㅑㅓ해쟈ㅕㅗㅎ저ㅗㄱ해ㅕ샣ㄴ해ㅑㄷ개ㅓㅗ재랴ㅗㄱ해ㅑㅕㅓㅗ재뱌ㅕ시

ㄱ돼ㅑㅕ해먁홰샥댇갸호개ㅑ호배거ㅕㅗㅜ내ㅑㅕ호재ㅕㅗㄹ애ㅕㅠㅗ개ㅗㅂㄷ개호잡져ㅗ댁호뎌ㅓㅁㄴ래ㅕ롷대ㅕ홎대햐ㅐ햐ㅗ저ㅐ햐ㅕㅙㅑㅗ개ㅑㅕ호내ㅑㅕㅗ햐ㅐㅕㅗ해ㅑㅕㅗㅅ먀ㅐㅕㅐㅕㅗㅑㅕㅗㅕ며낳냐ㅕㅗ댜ㅕㅗㅑㅕㄷㅈ갸ㅐ혀ㅗㄷ개ㅑ혀ㅗㄱ댜혛ㅈ대ㅑㅕㅗㄴ댛랴ㅕㅗㄴ애ㅏㅓㅜㅗ재햐ㅕㅗㄱㄷ래ㅏ퍼노울해ㅑㅕㄱ돚해ㅑㄱ도패ㅏㅇ너후ㅗㄱ데ㅐㅑ져호재댝홉ㅈ대ㅑㅣㅕㅎㅎㅗㅓㅐㅕㅗㅈ대냐혀ㅗㅂ잳갸혀ㅗㄴㄹ어ㅐㅑ후ㅗㅈㄷ개ㅑㅕ혼대ㅑㅕㅓ혹대ㅑ혀ㅗㅑㅐㄱ뎌혿재갸ㅕ혿갷

키보드 파이팅으로 기분 풀기 끝.


구해줄 사람이 아무도 없는건 알아요. 그래도, 구해줘.


최근 늘어난 無이성 only 감성 글쓰기 그러니 C지 병시나.


내 글을 좋아해주는 사람들도 있다는 게 좋다. 고마워 죽을거 같아. 고마워 정말 고마워.

바보야. 고맙다. 멍청이.

posted by ube8mk | reply (0)

아 젠장.

reply

기분이 야리꾸리하다.

외롭나보다.

이성의 몸을 더듬대다보니 정신이 좀먹어버리는것 같다.


나도모르게 감탄한다. 그러고 그생각을 처참하게 죽인다.


지금은 위험하다 마음관리를 위해서 난 뭘해야 할까.

이것도 그 수단들중에 하나일꺼야.


난 ... 난 ... 정신이 없다. 곧 마음이 없다.

아니 마음이 눈이 너무 높아서 아무것도 받아드리지를 못한다.

이상한 병이다.

가슴으로 사람들을 안아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나로부터 생산되는 무언가를 주고 싶은데 나로부터 나오는 순수한 그 무언가가 무언지 나는 모르는게 병이다.


아.


사랑하고 사랑받고 싶다은데 그게 뭔지는 모른다.

그 호기심이 단지 극대화된것일뿐 오늘도 이렇게 결론은 나는가.


생각없이 생각나는데로 필터링 없이 단어선택만 적절히 하여 써내려 가고 있다.



이 행동이 나에게 무었을 주는지도 사실 모른다.

술이나 먹고 정신줄을 놔버리고 싶은 이유를 알고있다. 현실도피욕구가 강할수록 술이 깽긴다.


그리고 난 지금 그닥 살만한 일이 없다.


그 누구보다 날 미치게 설레게 만들어 젊음이 뭔지 가르쳐 줄 여자라던가 그런게 필요하다.

posted by ube8mk | reply (0)

그러니까 말야.

reply

디자인을 해야되는데.


정보 소스를 어디서 구해야 할지 알수가 없어.


넌 어느 별에서 왔니?

posted by ube8mk | reply (0)

멍.

reply

그냥 어째서 왜


심심하지.


뭔가 하고 싶다는데 뭔지 모르겠다.


머리 식힐땐 타이핑이 쵝오.


그래서 마구마구 아무거나 써 제끼는 중


반바지가 하나도 없더라.


좀 편한 반바지 달라붙지 않고 호리호리한걸로 하나 사야지.


근데 돈이 위험하다.


개강과 함께 책값의 테러가 시작되었다.


으악ㅋㅋㅋㅋㅋㅋ




밥은 잘먹고 싶은데 학식이 완전 개실망을 안겨준다.


왜 사람들이 밖을 더 좋아 했는지 알것 같아



으으으으으으으으응


교태부릴 사람이나 옆에 있어라.ㅋ

posted by ube8mk | reply (0)

사요나라의 좋은 점,

reply

태그 재활용이 편하다!!!!


미디어법 그게 뭐임?


나라걱정됨.ㅋㅋㅋ

posted by ube8mk | reply (0)

뱀새서 놀았다.크크크

reply

욕구불만을 조금이나마 해소가 됬을까.


이젠 내 정신상태도 돌봐줘야 한다니 조금 슬프네.

posted by ube8mk | reply (0)

으악

reply

뭔가 얹힌 느낌이란게 이런거였군.


답답하다.


기분 나쁘고,


그래. 차인거 같아. 아. 나한테 마저 차인거 같아.

posted by ube8mk | reply (0)

포도 쥬스는 썬업이 진리인줄 알고 있었으나. 오렌지 주스는 콜드가 진리였다.

reply

posted by ube8mk | reply (0)

음. 요즘 타이핑 연습하고 있어요~

reply

타이핑도 연습하고 글씨도 연습중이죠. 아름드리체라네요.


뭔가 손가락을 움직이는게 좋달까.


생각이 없이 쓸수 있음.


글씨쓰기는 정신수양에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


정신 안차리면 연필을 던지고 있음.


아. 살기 좋다.

posted by ube8mk | reply (0)

우냐냥

reply

그냥 왠지 어감이 흐믓해


우냐냥.


고양이는 귀엽습니다.

posted by ube8mk | reply (1)

우냐냣

reply

인터넷이 되네요. 우와....


우와.... 신기해.


참 기분이 귀여운거 봤을 때 못 참을 꺼 같은 느낌이 아무것도 안하는데 들면 정신병인걸까요?


방학이라 그런지 굉장히 들떠 다님니다.

posted by ube8mk | reply (0)

Re: http://ceb4ac.sa.yona.la/12

저도 잘 모르겠어요.ㅋ

reply

근데 왠지 그럴꺼 같지 안나요? ^^

posted by ube8mk | reply (0)

우왕~

reply

디데이다!!


물리라고!!


나 어떻해 시험 준비도 안했는데 기분이 좋네~


오늘도 재밌게 살 수 있을꺼같애.ㅋㅋㅋ


그래도 평소보다 특별한날이잖아?


몇달만에 공부한 느낌이드는 날이기도 하고~


매일이 오늘같으면 정말 좋을것이다~ㅋ

posted by ube8mk | reply (0)

하악하악.

reply

도피중,

시험기간인데 도핗행웟!

posted by ube8mk | reply (0)

Re: 5월 11일

5월 12일.

reply

저도

또 늦잠잤고,

또 수업 자체 휴강했고,

또 별달리 하는일 없이 쪼개고 있습니다.


그래도 웃지요.ㅋ

posted by ube8mk | reply (0)

아.ㅋㅋㅋ

reply
q6w83x7k

졸라 웃겨 ㅋㅋㅋㅋㅋ


웃음만 나온다. ㅋㅋㅋ 그냥

posted by ube8mk | reply (0)

변태같은 생각밖에 안나.

reply

인간에게 성기가 주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은 문득문득 한단 말이지.


이런 쓰레기같은 고뇌에서 벗어나게 해줘.

posted by ube8mk | reply (0)

여기는 비밀장소로 삼자.

reply

앞으로 나의 비밀공간이 되어주련.ㅋ

posted by ube8mk | reply (1)

api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support Copyright (C) 2017 HeartRails Inc. All Rights Reserved.